국제

성범죄로 10년 복역한 남성, 출소한 날 ‘딸 성폭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살 소녀를 성폭행한 죄로 10년간 복역한 타이완의 한 남성이 출소하자마자 자신의 친딸을 성폭행해 체포되는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10년간 갇혀 있어 욕망을 억제할 수 없었다”고 털어놔 현지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홍콩 핑궈일보에 따르면 이 남성(50세)은 출소한 날 밤 집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딸(19세)을 성폭행했다.



인근 주민의 말로는 이 남성에게는 가벼운 지적장애를 가진 아내와 중간 정도의 지적장애를 가진 딸과 중학생 두 아들이 있다.

이 남성이 성범죄로 교도소에 들어간 뒤 아내는 수차례 신청 끝에 겨우 이혼했지만 소득이 없어 남성의 소유였던 집에서 그대로 생활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가족은 남성이 술과 음식을 가지고 돌아온 것을 보고 함께 기꺼이 축하해줬지만 남성은 그날 밤 모두가 잠들었을 때 자신의 딸을 덮치고 말았다.

이 남성은 딸의 비명을 듣고 잠에서 깬 아내와 아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성폭행을 계속했으며 당시 비명을 들은 이웃 주민의 신고로 남성은 현장에서 체포됐다.

타이완에서는 성범죄자에 대해 강제 치료를 진행하고 있지만 형식적인 것으로 효과는 거의 없다고 현지의 한 변호사는 말한다.

현재 성범죄 전과자는 출소 뒤 5년간 매주 담당 파출소에 근황을 전하도록 요구받고 있으며 그때 정신과 의사나 상담가에 의한 감정을 받고 재범의 우려가 없다고 판단될 때까지 상담은 계속 이뤄진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그런 상담이 이뤄지기 전에 재범이 일어나 출소 뒤 상담으로는 커버할 수 없는 현 제도의 불완전성을 부각하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