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켜달라 했더니…” 호텔 안전요원, 女투숙객 성폭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해(이집트)여행 중 성폭행 사건 발생(자료사진)
홍해(이집트)여행 중 성폭행 사건 발생(자료사진)

“지켜 달라 했더니…”

영국의 40대 여성 관광객이 여행 중 묵은 호텔의 안전요원에게 성폭행 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3일 보도했다.

피해 여성의 주장에 따르면 그녀는 최근 이집트 홍해(아프리카 대륙과 아라비아 반도 사이의 좁고 긴 바다)로 여행을 떠나 인근 5성급 유명 호텔에 투숙하다 예상치 못한 변을 당했다.

투숙객의 안전을 책임져야하는 안전요원은 피해 여성이 호텔 로비에 들어서자 그녀를 에스코트 하겠다며 따라온 뒤 강제로 객실까지 들어와 잔인한 성폭행을 저질렀다.

그녀는 사고가 발생한 뒤 곧장 호텔 내 영국 영사관에 이를 신고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최근 이집트에서는 호텔을 비롯한 유명 여행지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영사관으로부터 사건을 전달받은 영국 햄프셔 경찰이 현재 수사를 벌이고 있다.

영국 외무성 대변인은 “이번 사건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웹사이트를 통해 다른 영국인 관광객에게도 해외에서의 성범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여행 중 작은 미니 버스를 탑승하게 될 때에는 가장 마지막에 탑승하는 사람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면서 “혼자 여행하는 여성은 더욱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일리메일은 “지난 2년간 해당 관광지에서 발생한 성범죄는 3건 정도이며, 많은 관광객이 호텔 직원에 의한 성범죄에 노출돼 피해를 입고 있다”고 이집트 당국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