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센스

봄 웨딩시즌, 꼼꼼한 결혼준비 체크리스트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은 사람이 살아가는 데 있어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다. 그 만큼 소홀하게 준비할 수 없는 것이 많아 예로부터 ‘인륜지대사(人倫之大事)’라는 말로 그 중요성이 강조돼 왔다.

하지만 바쁜 일상 속에서 분주한 준비 탓에 꼼꼼하게 확인하지 못하고 빠뜨리는 부분도 적지 않은 실정. 이에 압구정 오띠모웨딩이 좋은 날을 택해 결혼을 치르는 이들이 많은 봄 웨딩시즌을 맞아 결혼준비 필수 체크리스트를 공개했다.

이 가운데 예식 전, 예비 신랑 신부가 해야 할 일과 피해야 할 것들을 정리해봤다. 먼저 예비 부부들이 해야 할 일은 예식 5~6시간 전에 헤어메이크업샵에 도착하는 것이다. 웨딩실장 및 도우미들의 도움을 통해 점검할 것은 드레스와 턱시도, 한복, 부케 및 코사지 등이 있다.

이에 앞서 전날 신랑은 검정 구두와 양말을, 신부는 한복 안에 입을 속바지와 스타킹을 챙기는 일도 기억할 필요가 있다. 피해야 하는 것은 피부에 무리를 줄 수 있는 마사지다.

신랑의 헤어스타일은 최소 3일 전에 미리 커트하는 것이 권장된다. 당일 커트를 하게 되면 어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부의 경우 화장이 밀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기능성 화장품이나 BB크림 등을 활용하는 것이 결혼식에서 화사한 피부톤을 연출할 수 있는 비결이다.

또한 아무리 바쁘더라도 드레스나 부케, 결혼식 사진, 동영상 촬영, 피로연 등의 스케줄은 당일 아침에 다시금 전화해 체크하는 것이 필요하다. 예식이 끝난 후 입을 옷이나 수고비 등의 기타 비용 등을 미리 챙겨두게 되면 결혼 당일 분주한 분위기에서 다소 여유를 찾을 수 있다. 평생에 남을 웨딩사진을 잘 찍기 위해서도 사전 준비가 필수다. 이는 평소 거울을 보면서 웃는 얼굴이나 입 모양, 포즈 등을 연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결혼식 날 신부의 아름다움에 화룡점정을 찍는 드레스의 경우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의 체형에 가장 잘 맞는 드레스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는게 오띠모웨딩 김 라파엘 원장의 조언이다.

한편 오띠모웨딩은 알뜰한 결혼문화 형성과 예비부부들의 실속 결혼을 돕기 위해 스드메(스튜디오, 드레스, 헤어&메이크업)를 포함한 웨딩패키지를 205만원에 선보이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드레스의 장인을 통해 선보이는 100% 핸드메이드 드레스의 품질에 대해서는 ‘KBS 무한지대 큐’, ‘KBS 생방송 오늘아침’ 등의 공중파 프로그램에서 자세히 다뤄진 바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