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당 홍보女, 흑인과 성관계 영화 들통나 ‘해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에서 한 정당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던 성인영화 전문 여배우가 황당한 이유로 홍보대사 자격을 박탈당했다.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키티 블레어(본명 이나 그롤)라는 이름의 여성은 독일 민족민주당(NDP) 홍보대사로서 투표장에서 남성 시민들의 표를 유치하고 관심을 모으는 역할을 담당했다.

또 섹시한 외모와 포즈, 의상 등으로 포스터 촬영을 하고 다양한 교외활동을 통해 민족민주당을 선전하는 ‘중요한 직책’을 맡았었지만 최근 그녀가 출연한 영화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녀는 최근 찍은 성인영화에서 흑인 남성과 성관계를 맺는 장면을 찍었는데, 이 장면을 본 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좌시할 수 없다”며 해고를 명령한 것.



당초 이 성인영화는 민족민주당의 한 당원에 의해 알려졌고, 얼마 지나지 않아 당 페이스북 및 직책에서 그녀의 이름이 삭제됐다.

한 당원은 “돈을 위해 몸을 팔고 자신의 인종을 불명예스럽게 하는 사람이라면 우리 당에 있을 필요가 없다”며 해고 사유를 밝혔다.

그녀가 자신의 정치적인 위치를 고려하고 다른 인종간의 성관계를 담은 영화를 찍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하지만 현지 언론은 그녀가 많은 팬들을 놀라게 했으며, 당원들은 그녀가 그다지 많은 것을 고려하지 않고 이 같은 행동을 했다고 여긴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독일 성인물 제작 업계 측은 “분명 모종의 정치적인 음모가 있을 것”이라면서 의문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