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11테러 악몽 끝났나?”... 세계무역센터 경비원 잠만 쿨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11테러 악몽’하면 떠오르는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빌딩, 하지만 최근 새로 지어진 ‘월드트레이드센터(WTC1)’ 빌딩이 연일 보안이 허술한 것으로 드러나 미국 언론의 집중타를 맞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는 이 빌딩 입구에 근무하는 경비원이 쿨쿨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이 그대로 카메라에 담겨 충격을 주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날 뉴욕포스트에 실린 사진에 의하면, 압둘 바셔(65)로 이름이 알려진 이 경비원은 의자에 않은 채 다리를 쭉 펴고 잠에 곯아 떨어진 모습이 그대로 한 시민의 휴대폰 카메라에 잡혔다. 이 사진을 제보한 시민에 의하면 이 경비원은 시민이 다가가자 잠에서 덜 깬 모습으로 눈을 비비며 멀뚱멀뚱하게 처다만 봤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 경비원은 즉각 해고되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월드트레이드센터’ 빌딩은 지난 20일에도 한 고등학생이 경비원에게 발각되지 않고 104층 꼭대기까지 올라가 사진을 찍으며 2시간가량 풍경을 즐기다가 경찰에 체포된 바 있다. 이 사건으로 관련 경비원들이 해고되는 등 보안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었으나, 이날 다시 경비원이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이 발각되어 파문이 일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한편, 지난해 9월 30일에는 앤드루 로시그(30) 등 2명의 청년이 보안 경비를 뚫고 이 빌딩 옥상까지 올라가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린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 청년들은 그동안 경찰을 피해 도피를 해오다 이번에 다시 월드트레이드센터 빌딩의 보안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 24일 경찰에 자수를 해왔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잠에 곯아 떨어진 세계무역센터 빌딩 경비원 (뉴욕포스트 캡처,첫번째 사진)과 비행기에서 바라본 새로 지은 세계무역센터 빌딩 (미 ABC방송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