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인체 혈관에 ‘잠복’…병균 찾아내는 ‘마이크로칩’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속에 숨어 나타날 기회만 노리고 있는 각종 병균들을 미리 찾아내 박멸할 수 있다면 어떨까? 이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첨단 마이크로칩’이 개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미국 일리노이대 어바나-샴페인캠퍼스(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생물 의학공학 연구진들은 혈류를 타고 이동하며 각종 병원균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초소형 마이크로 모니터 칩’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약 50㎛(마이크로미터) 두께에 철, 몰리브덴, 마그네슘을 원료로 만들어진 이 칩은 환자의 혈관 속 혈액을 타고 체내를 떠돌며 (인체에 무해한) 미세한 전기신호를 이용해 잠복해있거나 위치가 불분명한 각종 병원균들을 찾아내서 실시간으로 병원 의료진에게 전송해주는 역할을 한다.

뿐만 아니라 특정 치료제나 약물이 체내에서 잘 작용하는지 혹은 부작용이 나타나거나 효과가 미약한 것은 아닌지 추적 조사하는 역할까지 수행해 제약 연구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그렇지만 전자기기가 몸속에 떠돌고 있다는 것은 그다지 유쾌한 일이 아니다. 만일 기기의

▲ 물에서 자연용해되는 ‘마이크로칩’의 모습
물에서 자연용해되는 ‘마이크로칩’의 모습

수명이 다하면 어떻게 될까? 이것도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 이 마이크로칩은 혈액 속에서 약 3주에 걸쳐 아무런 화학작용 없이 인체에 전혀 해를 주지 않으며 스스로 분해되기 때문이다. 흥미로운 것은 혈액에 녹는 순간까지 이 마이크로 칩은 병원균 추적과 데이터 전송을 계속 수행한다는 점인데 이는 혈액과 비슷한 환경의 물속에서 진행된 자연용해 실험에서 입증된 결과다.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연구를 진행해온 일리노이대 존 로저스 연구원은 “해당 기기의 정확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