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쉘 위 댄스?” 춤추는 ‘개미 커플’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년 회사원이 사교댄스를 배우면서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영화 ‘쉘 위 댄스(Shall We Dance?)’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개미 커플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촬영된 불개미 커플의 로맨틱한 댄스 장면을 3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끼가 가득한 바위 위와 연못 부근에서 고난이도 댄스장면(?)을 연출하는 두 불개미의 모습은 아름다운 배경과 맞물리며 흔히 볼 수 없는 낭만적인 장면을 보여준다. 인도네시아에서 ‘랑랑’이라 불리는 이 불개미 종류는 특히 꿀이나 진딧물에서 나오는 ‘당분’을 좋아하는데 해당 모습도 정원을 돌며 ‘단 물질’을 찾는 과정에서 우연히 포착된 것으로 보인다.

촬영자는 집 주인이자 프리랜서 건축가인 로니 다유사소노(36)로 2시간 동안 150번이 넘는 시도 끝에 개미 커플의 환상적인 댄스장면을 촬영할 수 있었다. 그는 “정원에서 개미들을 촬영해온 최근 몇 년 동안 중 가장 희귀한 모습”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불개미는 만여 종이 넘는 개미 생태계에서 가장 흔히 접할 수 있는 종류로 집 마당에서 쉽게 관찰이 가능하다. 몸길이는 일개미 5~8mm, 암컷 9~11mm 정도로 몸통은 적황색, 배는 갈색이다. 일반적으로 몸 전체에 연한 황색 털이 나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