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 팝스타, 가슴 노출 사진 유출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출신의 유명 팝스타 마일리 사이러스(21)의 가슴이 노출된 사진이 유출돼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낳고 있다.

사이러스가 최근 발표한 싱글앨범 ‘어도어 유 - 리믹스 버전’을 위해 촬영했던 자켓 사진의 원본이 유출됐다고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보도했다.



유출된 사진은 사이러스가 긴 흑발에 토플리스 차림으로 백마 동상 위에 거의 엎드리듯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으로, 해외 음악 커뮤니티(idolator.com)와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 중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사진은 오른쪽 가슴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어 이를 크롭과 클로즈업 등을 사용해 수정한 공식 사진이 지난 2월 정식으로 공개된 바 있다.

유출 사진의 수위까지는 아니지만 사이러스는 이미 과격한 노출과 엽기적인 공연 퍼포먼스 등을 일삼는 노이즈 마케팅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미국의 온라인잡지 ‘너브’는 사이러스 측이 홍보를 위해 비공개 사진을 일부러 유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사이러스는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투어 공연을 다녀오니 자신의 애견이 죽어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사이러스는 미국 보스턴 공연을 앞두고 있다.

사진=너브(유출된 이미지를 수정한 것)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