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알래스카 여름이 선물한 에메랄드…‘융해 연못’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알래스카 융해연못

여름철에 볼 수 있는 알래스카의 절경 ‘융해 연못’의 항공 사진이 미국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의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4일(현지시간) 소개됐다.

상업용 제트기 높이의 약 2배인 20km 상공에서 촬영한 이 사진은 새하얀 빙상과 해빙을 배경으로 에메랄드처럼 파랗게 빛나는 융해 연못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런 연못은 매년 여름, 태양빛을 직접적으로 닿는 부분을 중심으로 온도가 올라가면 생성된다.

나사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지난달 16일과 17일, 양일간 나사 소속 연구기 ‘이알 2호’(ER-2)가 북극과 알래스카 빙하 일대를 비행하며 촬영한 것이다.

이알 2호는 미 공군 U2-S 정찰기를 연구용으로 개조한 것으로, 메이블(MABEL, Multiple Altimeter Beam Experimental Lidar)이라는 다중 빔식 고도계를 이용한 실험용 라이더를 탑재하고 있다.

▲ 알래스카 융해연못

메이블은 빙하나 산림과 같은 지형의 고도를 측정하기 위해 펄스 레이저를 대기 중에 발사하고 반사광을 측정해 거리 및 상태를 측정하는 고도계다.

과학자들은 아이스샛(ICESat, 얼음·구름·육지고도 측정위성)의 두 번째 임무를 위한 분석 소프트웨어나 알고리즘을 설계하기 위해 이번 측정치를 사용할 계획이다.

이알 2호는 지난달 알래스카 페어뱅크스 일대에서 9차례의 과학 비행을 마친 뒤 새롭게 얻은 데이터를 가지고 지난 1일 캘리포니아에 있는 기지로 복귀했다.

이번 임무에서 나사 기술자들은 새로운 카메라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카메라는 3초마다 가로 2.5km, 세로 1.5km 영역을 촬영한다.

▲ 북극 빙하

사진=NAS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