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138년 만에 늑장 도착’한 1877년에 부친 편지

작성 2015.06.15 09:28 ㅣ 수정 2015.06.15 10: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1800년대에 부친 편지가 최근에야 배달됐다. 물론 수신인은 이미 세상을 떠나고 주소지엔 다른 사람이 살고 있어 편지는 봉투에 적힌 주소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사는 후손에서 전달됐다.

믿거나 말거나에나 나올 만한 일이 벌어진 곳은 프랑스 트렐레온. 비엔퍼블릭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뒤늦게 배달 완료된 편지의 발송일은 1877년 1월 22일, 수신인은 아모 파이야로 되어 있다.

늦어도 1800년대(?)에는 도착했어야 하는 편지는 최근 수신인의 현손 테레즈 파이야에게 배달됐다. 배달에 걸린 시간은 자그마치 138년.


수신인은 늦어도 편지를 받아보지 못하고 1897년 숨을 거뒀다.

5대가 흐른 뒤에야 뒤늦게 배달된 편지를 받은 현손 테레즈는 수신인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다.

테레즈는 "편지를 받은 후에야 가족들 사이에 가문에 대해 이야기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는 "가문에 대해선 원래 스페인 북서부에 살다가 1616년 프랑스로 이민을 왔다는 사실밖에 모른다"며 "수신인 아모 파이야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랑스 우체국은 편지가 138년 만에 배달된 이유를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

현지 언론은 "편지가 1877년 트렐레온에 도착한 사실은 확인됐다"며 "이후 최종 배달이 되지 않은 이유를 우체국이 밝혀내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페닌술라지디지털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