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伊지중해 바닷속서 사라진 고대 문명 ‘거석’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중해 바닷속에서 마치 영국의 스톤헨지를 연상시키는 미스터리 거석이 발견됐다.

최근 이스라엘 텔 아비브 대학과 이탈리아 연구팀은 시실리와 튀니지 사이에 위치한 화산섬인 판텔렐리아 인근 해상에서 오랜시간 바닷속에 잠겨있던 거석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거석은 길이 2m, 무게 15t으로 두 조각으로 분리된 채 발견됐으며 비슷한 지름의 구멍 3개가 나있는 것이 특징이다. 놀라운 사실은 이 거석의 제작연도가 9,500년 전으로 당시 큰 바위를 정교하게 가공하고 운반하는 기술이 생각보다 발전했다는 설명이 가능하다. 결과적으로 보면 구석기와 신석기 사이인 중석기시대(Mesolithic Period)에 지중해 섬에 살았던 고대 인류가 나름의 문명을 꽃피웠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연구팀은 이 거석이 당시 오늘날의 등대같은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에 참여한 이탈리아 해양학 국립연구소 에마뉴엘레 로돌로 박사는 "당시 이곳 섬에 살았던 인류들은 이웃 섬을 식민지로 삼고 물고기를 무역하며 살았다" 면서 "이 거석은 아마도 당시 뱃사람을 위한 등대나 섬의 이름을 알려주는 표식같은 역할을 했을 것" 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나 한가지 의문은 더 남는다. 왜 이 거석이 오랜시간 바닷속에 잠겨있었냐는 것. 이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자료로 설명 가능하다. 약 2만 년 전에 닥친 마지막 최대 빙하기(Last Glacial Maximum)가 끝나고 서서히 지구의 온난화가 이루어지면서 해수면이 올라갔기 때문이다.

로돌로 박사는 "당시 낮은 수면 위에 떠있던 지중해 섬의 일부가 홍수가 나면서 바닷속으로 가라앉았고 그 흔적이 이번에 거석으로 발견된 것" 이라면서 "따뜻한 기후를 배경으로 수준높은 가공 기술과 엔지니어링을 자랑했던 문명이 한 순간 그 영광을 뒤로한 채 사라졌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