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러 국방부, 5마리 돌고래 채용해 ‘특수부대’ 만든다

작성 2016.03.10 11:16 ㅣ 수정 2017.07.17 20: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러시아 국방부가 5마리의 돌고래를 구매하겠다는 이색적인 입찰공고를 냈다.

지난 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러시아 국방부가 총 175만 루블(약 3000만원) 규모로 5마리의 돌고래를 구매하는 공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5마리 돌고래들의 세부 채용조건은 암컷 2마리, 수컷 3마리로 나이는 3~5세, 이빨 상태가 완벽하고 신체장애도 없어야 한다. 돌고래들은 오는 8월 1일까지 크림반도에 위치한 군항에 배치될 예정이다.

러시아 국방부가 돌고래 채용에 나선 것은 군사용 목적이다. 영리한 돌고래들을 훈련시켜 잠수함과 수중지뢰 탐지, 의심스러운 물체 탐색 등에 동원하겠다는 것.


익명의 러시아 국방부 관계자는 "2년 전 부터 돌고래를 군사용도로 활용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해왔다"면서 "과거 냉전시대부터 돌고래는 다양한 군사임무를 수행해 왔다"고 밝혔다.

전직 러시아 해군제독 빅토르 바라네츠 역시 "구 소련시대 돌고래들은 적국의 선박에 폭발물 설치와 탐지, 침몰한 선박 탐색 등 여러 임무에 투입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사실 러시아는 물론, 미 국방부의 돌고래 활용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러시아 측은 지난 1970년대 부터 돌고래 프로그램을 실시해 왔으나 동물학대라는 주장이 커지면서 이같은 부대 운영을 비밀에 붙여왔다.

미국 역시 지난 1950년대 부터 ‘바다동물 프로젝트’는 이름으로 비밀리에 돌고래와 바다사자를 군사용으로 활용해왔다. 다만 2012년 미 해군 측은 “약 80마리의 돌고래를 대체할 3.6m 크기의 무인 로봇을 개발 중”이라면서 “2017년이면 실전 배치돼 활약하게 될 것”이라며 돌고래 병사의 전역을 알렸다. 

한편 2년 전 우크라이나 해군 소속의 무장 돌고래 부대가 러시아군으로 전출된 바 있다.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합병되면서 이 지역 해군기지에 소속돼 있던 돌고래 부대가 러시아 해군의 관할이 됐기 때문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