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아마존, 2년간 37회 반품한 사용자에 ‘퇴출’ 명령

작성 2016.03.22 10:47 ㅣ 수정 2016.03.22 10: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아마존(사진=포토리아)
아마존(사진=포토리아)


세계 최대 인터넷 쇼핑몰 사이트인 ‘아마존’이 지속적으로 구매한 물품의 반품을 요청한 사용자에게 아마존 금지 명령을 내렸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18일자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는 그렉 넬슨은 2002년 첫 아마존 계정을 만든 뒤 총 343회 물건을 구매했고 이중 37건을 반품 처리했다. 대부분의 반품은 지난 2년간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넬슨은 37건의 반품에는 ‘충분한 사유’가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아마존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결국 그가 아마존을 더 이상 이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또 사용자가 다양한 물품으로 교환할 수 있는 200파운드(약 33만 4000원) 상당의 기프트 바우처도 계정 삭제와 함께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했다.

넬슨은 “나는 2002년부터 아마존의 열성 사용자였으며, 이번 조치가 아마존의 사업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을 안다. 하지만 이러한 처사는 상당히 터무니없는 것”이라면서 “내가 아마존의 시스템을 악용했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고 반박했다.

아마존은 넬슨에게 20파운드(약 3만 3400원)의 보상금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넬슨은 자신이 구입한 400파운드 상당의 아마존 기프트카드까지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항의의 뜻을 표했다.

이에 아마존은 "해당 사용자의 계정을 삭제한 것이 맞다"고 인정한 뒤 “우리의 목적은 아마존을 이용하는 수 백 만 명의 고객들에게 최고의 구매 및 배송 서비스를 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가디언은 “넬슨이 지난 2년간 반품을 요청한 37건의 물품은 문제가 있거나 손상된 물품들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넬슨이 20파운드의 보상금만 받은 채 아마존에서 ‘쫓겨난’ 가운데, 아마존은 구입한 물건을 30일 내에 환불할 수 있지만 이러한 행위가 반복될 경우 아마존 이용을 완전히 금지시키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문제는 아마존 이용이 금지될 경우 아마존이 가진 전자책 데이터도 사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데 있다. 국내보다 전자책 이용률이 높은 영국이나 미국에서 전자책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아마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보편적인데, 넬슨처럼 계정이 삭제되거나 ‘금지 명령’을 받을 경우 이미 구매한 책 이외에 새로운 전자책을 구매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

또 영국 내 아마존 보이콧 바람이 거세질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지난 해 아마존이 세 번째로 큰 시장인 영국에서 세금을 회피했다는 의혹을 받은 뒤, 영국 내에서는 아마존 보이콧 바람이 불기도 했다. 현지 언론은 아마존이 여전히 일부 소비자들의 계정을 삭제하는 것에 대한 정확한 규정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