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다이노+] 백악기에 살았던 고양이 크기 ‘미니 익룡’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룡 영화의 주역은 보통 티라노사우루스 같은 흉포한 육식 공룡이다. 하늘을 나는 익룡은 보통 배경이나 혹은 단역으로 출연한다. 아무리 잘해도 조연급을 벗어나기 어려운 것이 익룡의 위치다. 이점은 중생대를 다룬 다큐멘터리도 다르지 않다.

하지만 사실 익룡은 공룡 이상으로 흥미로운 생명체다. 익룡은 하늘을 나는 최초의 척추동물로 그 크기가 나중에 등장한 어떤 날짐승보다도 컸다. 대형 익룡은 경비행기에 견줄만한 크기를 지니고 있었는데, 이들이 어떻게 이륙하고 착륙할 수 있었는지는 아직도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다. 이외에 익룡의 여러 가지 비밀이 아직 풀리지 않은 채로 남아있다.

고생물학자들이 익룡을 연구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바로 익룡의 화석이 보존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거대한 크기로 하늘을 날기 위해서 극단적인 경량화가 이뤄진 결과 뼈가 매우 약하기 때문이다. 일부 과학자들은 이런 이유로 주로 큰 익룡만 화석이 잘 보존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현생 조류가 그렇듯이 당시 익룡 역시 작은 크기의 익룡이 개체 수와 종류가 더 많았을 가능성이 크다.

최근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서 발견된 익룡 화석은 동시대 살았던 익룡 가운데 가장 작은 크기로 고생물학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7,700만년 전 살았던 이 익룡은 날개를 펼치면 1.5m 정도로 현생 조류와 비교해서 작은 크기는 아니지만, 날개를 접으면 앉은키가 30cm에 불과해 현재의 고양이와 비슷한 수준이다. 머리와 날개만 큰 독특한 외형 때문에 날개를 접으면 마치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귀여운 외형을 하고 있다. (복원도 참조)

이를 연구 중인 고생물학자들은 이 익룡이 새끼가 아닌 다 자란 성체라는 점을 확인했다. 이 드문 화석 덕분에 고생물학자들은 백악기 말 소형 익룡이 당시에 어떤 생태학적 지위를 가지고 살았는지 연구할 기회가 생겼다. 동시에 이를 통해 익룡이 어떻게 거대하게 진화했는지 알 수 있는 단서가 발견될 수 있다. 이 미니 익룡은 중생대 하늘의 거대한 포식자라는 우리의 선입견과는 다르지만, 그 학술 가치는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고든 정 통신원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