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메시 껴안은 적장, “공간 창조가 너무 아름다워서…용서해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플로레스 에스파뇰 감독이 지난 19일 바르셀로나에 1-4로 대패를 당한 뒤 적의 수훈갑 메시를 껴안아주고 있다. 이 행동으로 인해 플로레스 감독은 에스파뇰 팬들로부터 뭇매를 맞아야 했다. (사진=클라린)



너무 솔직해서 궁지에 몰린 스페인 프로축구감독이 진땀을 흘리며 공개사과를 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의 감독 키케 산체스 플로레스가 21일 회견을 열고 "팬들의 마음을 상하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임한 지 3개월밖에 되지 않아 에스파뇰의 116년 역사를 잘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팬들이 행복하길 바란다"면서 본의 아니게 팬심을 자극한 언행을 후회했다.

플로레스 감독이 바짝 몸을 낮춘 건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의 포옹이 문제가 되면서다.



에스파뇰은 19일 바르셀로나와의 원정경기에서 1-4로 대패했다. 메시는 이 경기에서 팀의 중심축으로 활약하며 1득점, 1도움을 기록했다.

고개를 푹 숙이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갈 상황이었지만 플로레스 감독은 경기 직후 쓰라린 패배를 안긴 메시를 뜨겁게 끌어안았다.

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선 적(?)인 메시를 극찬했다. 플로레스 감독은 메시에 대해 "아름다움과 공간을 창조하는 선수"라면서 "세계 최고의 선수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패인에 대해서도 그는 "메시와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를 잡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 "두 선수는 최고의 선수로 막아낼 수가 없다"고 했다.

메시에 대한 플로레스 감독의 솔직한 평가는 에스파뇰 팬심을 바짝 자극했다.

"연승 행진에 종지부를 찍게 한 선수를 극찬한 플로레스, 우리 감독 맞아?", "연봉은 에스파뇰에서 받으면서 마음은 바르셀로나에 있네"라는 등 온라인에선 비난이 쇄도했다.

플로레스와 메시의 포옹도 문제가 됐다. 에스파뇰 팬들은 "우리 선수들을 위로해도 부족할 상황에 상대편 선수와 포옹이 웬말?"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플로레스 감독은 "평소 즉흥적으로 행동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특별한 의미가 있는 포옹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에스파뇰 감독으로서 클럽의 팬들을 가장 존중하고 존경한다"면서 거듭 사과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