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어린이 사망사고’ 美 이케아…세 가정에 총 600억원 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 사망 사고를 일으킨 이케아(IKEA)의 말름(MALM) 서랍장과 관련된 미국 내 소송이 마무리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이케아가 어린이 사망 사고를 당한 세 가정에 총 5000만 달러(약 600억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우리나라에서도 큰 논란을 일으킨 말름 서랍장은 제품이 앞으로 넘어지면서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소송전이 시작됐다. 이후 이케아 측은 이 서랍장의 북미 판매를 중단했지만 우리나라와 중국 등에서는 계속 판매해 왔다. 특히 리콜 요구에 이케아 측은 "벽에 고정해 쓰면 문제 없다"는 식으로 대응에 화를 키웠다.

논란이 확산되자 지난 9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케아의 말름을 포함한 27개 제품(7개 업체)이 예비 안전기준에 부적합하다고 판정하면서 리콜을 요청했으며 이케아 코리아 측은 15가지 서랍장의 판매를 즉시 중단하고 환불조치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사고를 당한 펜실베이니아, 워싱턴, 미네소타주의 세 가정은 이케아가 지급한 5000만 달러를 균등히 나눌 예정이다. 지난 2월 사고로 22개월 아들을 잃은 자넷 맥기는 "우리의 끔찍한 경험을 다른 부모들도 겪어서는 안된다"면서 "아무리 많은 돈도 결코 사랑스러운 우리 아들의 빈자리를 채울 수 없다"며 눈물을 떨궜다.

보도에 따르면 이케아 측은 5000만 달러 외에도 숨진 아이들이 입원했던 세 곳의 병원에 5만 달러, 비영리 어린이 안전재단에 10만 달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