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차이나 머니, 에베레스트까지 정복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꼭 등산가가 아니라도 한 번쯤 꿈꾸는 무대가 바로 에베레스트 도전이다. 이제 그 꿈을 좀 더 쉽게 이뤄줄 희소식이 있다. 하지만 중국 자본의 외부 진출에 힘입은 것이라 생각하면 씁쓸함은 남는다.

최근 영국 데일리매일과 차이나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에베르스트 산의 북쪽 경사지 근처 강카르 지구에 관광복합단지가 들어선다고 한다. 이는 티베트 경제에 활기를 가져오고, 지역민을 위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내년에 공사를 시작해 2019년 에베레스트 관광복합단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약 8만 4320㎡의 지역에 170억 원이 넘는 비용이 소요될 예정이다.

복합 단지 내에는 등산박물관, 등산용품점, 자동차·오토바이·자전거 대여 및 수리센터, 엄선된 음식점과 숙박시설 등이 문을 연다. 의료서비스와 헬리콥터 이착륙지 같은 구조팀을 위한 기지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헬리콥터 구조 서비스를 용이하기 위해 네팔 당국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이로 인해 등산가들과 스키어들, 패러글라이더를 타는 이들과 여행가이드는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지역 스포츠 부서의 관계자는 "그 지역은 에베레스트와 초오유, 시샤팡마, 로체와 마칼루 산의 정상을 볼 수 있는 가장 최적의 장소"라며 "신규 시설이 들어오면 등산에 거의 흥미가 없는 관광객들도 대거 에버레스트로 몰려올 것"이라 말했다.

맹인으로써 처음 에베레스트 정상에 도전한 중국인 장홍은 "관광복합단지 건설은 매우 훌륭한 조치"라며 "그 곳이 나의 꿈을 이루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예전부터 티벳에 있는 산 근처에는 기본적이 서비스가 잘 갖춰지지 않아 많은 등산가들이 원정하기 쉽지 않았다. 그러나 편의시설들이 확보되면 원정대가 겪는 어려움에서 탈피하는 동시에 지역의 스포츠산업까지 고무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 포토리아(© Daniel Prudek)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