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다리 2개 ‘캥거루 고양이’, SNS 스타 등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로 앞다리를 모두 잃은 일명 ‘캥거루 고양이’가 네티즌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사고로 앞다리 2개를 잃었지만 씩씩한 삶을 살고 있는 고양이의 모습에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태국 방콕에 사는 고양이 ‘에이블’은 4년 전 사고로 앞다리 2개를 잃었다. 새를 쫓는다고 지붕에 올라갔다가 추락하면서 감전 사고를 당했고, 이 사고로 에이블은 앞다리 2개와 꼬리를 잘라내야 했다.

수의사의 도움으로 건강은 회복했지만, 앞다리를 모두 잃은 에이블은 버림받았다. 폭풍우가 휘몰아치던 날에도 에이블은 남은 뒷다리로 거리를 배회하다 현재 주인에게 발견돼 가까스로 새 가족을 얻었다.

새 ‘집사’의 집에는 에이블과 마찬가지로 장애를 앓는 또 다른 고양이가 있었다. ‘핀핀’이라는 이름의 이 고양이 역시 사고로 뒷다리를 쓸 수 없었고, 두 고양이는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절친한 친구이자 가족이 됐다.

사족보행을 하던 고양이가 뒷다리로만 걷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에이블은 즐거운 삶을 포기하지 않았다. 지금은 뒷다리로 계단을 오르내리고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을 좋아할 만큼 쾌활한 성격을 자랑한다.

뒷다리로 걷는 모습이 캥거루와 닮아서 ‘캥거루 에이블’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이 고양이는 아이들과 노는 것을 매우 좋아하며,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사람의 눈을 응시하는 평범한 고양이이기도 하다.



에이블의 주인은 에이블의 씩씩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담은 사진을 모아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었고, 현재11만 2000명이 넘는 팔로워가 있을 정도로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