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난청 아기, 처음 듣는 엄마·아빠 목소리에 미소짓다(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 타린과 그의 아들 아처(사진=페이스북)



태어난지 3주 후 난청진단을 받은 아기에게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 바로 엄마 아빠의 목소리를 처음 듣게 된 것이다.

미국 USA 투데이는 오클라호마에 사는 타린과 드류 루이즈 부부의 감동적인 순간을 소개했다. 그들은 2주를 기다린 끝에, 사내아이인 아처 루이즈에게 꼭 들어맞는 보청기를 선물 할 수 있게 됐다.

영상속에서 부부가 아처의 이름을 연달아 부르자, 엄마의 눈을 지그시 바라보며 들려오는 소리에 집중한다. 그리고 아빠 엄마의 목소리를 처음으로 인식한 듯 아처가 활짝 웃는다.

이에 감격해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아빠는 “그가 보청기를 사용하기 전까지 한번도 보챈 적이 없었다"며 "이렇게 행복해 보이는 것도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제 아처는 보청기 덕분에 매일 아침 활짝 웃는다고 한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