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브라질 지진학자 “새해 전 칠레에 큰 지진” 예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5일(현지시간) 칠레 남부 켈론 지역에서 바생한 규모 7.7의 대지진으로 도로가 갈라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ABC)



남미의 한 지진 전문가가 25일(이하 현지시간) 발생한 칠레의 지진을 예측해 뒤늦게 조명을 받고 있다.

브라질의 지진학자 아롤도 마시엘은 12월 초 칠레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연내 대지진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시엘은 최근 칠레에서 발생한 지진, 미국 캘리포니아와 중국, 솔로몬에서 발생한 지진을 되집어 본 뒤 "(이런 움직임을 볼 때) 올해가 다 가기 전 1주일 또는 2주일 내 칠레에서 지진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규모와 관련해서도 예측은 비교적 정확했다.



마시엘은 "해를 넘기기 전 칠레에서 지진이 발생한다면 최소한 규모 6.5 이상의 강진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지 언론은 "12월 상순에 연내 지진을 예측한 건 놀라운 일"이라며 마시엘이 지진을 예상한 근거를 보다 정확히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칠레 남부 켈론 지역에선 25일 규모 7.7 지진이 발생했다.

인접국 아르헨티나의 국경도시에서도 진동이 느껴지고, 쓰나미 경보가 발동되면서 칠레 당국은 주민들은 대피시켰다.

지진으로 도로가 무너지고 전력공급이 끊기는 등 피해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쓰나미 경보는 현재 '주의' 단계로 격하됐지만 현지 주민들은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칠레대학 국립지진센터에 따르면 25일 지진은 오전 11시1분 발생했으며 진원은 켈론으로부터 28km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20km였다.

사진=ABC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