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눈 3개 달리거나, 사람 공격하거나…민물고기의 역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인어로 ‘타라리라’라고 부르는 민물고기의 모습. 손가락 혈관 하나를 완전히 끊어버릴 정도로 무시무시한 공격성을 드러냈다. (사진=카데나3)



국내와 정반대로 남반구 국가들은 한여름을 향해 가고 있다. 이곳에서 물놀이를 하려면 담수에서도 물고기를 조심해야겠다.

캠핑장을 옆으로 흐르는 강에서 수영을 하던 남자가 민물고기 타라리라의 공격을 받았다.

아르헨티나 코르도바주 산마르코스라는 곳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딸과 함께 캠핑장을 찾은 남자는 강물에 뛰어들었다가 왼손을 타라리라에 물렸다. 출혈이 심해 병원으로 달려간 남자에게 의사는 "혈관이 하나 끊어졌다"고 말했다.



응급치료를 받고 병원을 나섰지만 또 다시 출혈이 시작되면서 남자는 큰 병원으로 달려가 2차 치료를 받았다.

병원에선 "타라리라의 이빨이 혈관 한 개를 완전히 관통했다"면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남자는 캠핑장이 타라리라 공격사건이 벌어진 후에도 경고나 폐쇄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피해자는 "피해사실을 알렸지만 시큰둥하게 알았다고만 할 뿐 후속조치는 없었다"면서 "입장료를 받는 캠핑장이 이용자의 안전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제의 캠핑장은 시가 운영하는 공립시설이다.

▲ 2011년 발견된 눈이 3개 달린 기형적인 타라리라. 원자력발전소 근처라는 점에서 더욱 큰 우려를 낳았다. (사진=MDZ)



한편 타라리라는 민물에 사는 어종이다. 피라니아만큼은 아니지만 뾰족한 이빨을 갖고 있어 공격을 받으면 크게 다칠 수 있다.

타라리라는 지난 2011년 기형 어종이 발견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코르도바주의 한 저수지에서 밤낚시를 하던 청년이 눈 3개 달린 타라리라를 낚았다.

현지 언론은 당시 물고기가 잡힌 저수지의 위치가 원자력발전소 주변이라는 점에 주목하며 안전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