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켓몬 인형 사려고 엄마 지문 훔친 6살 꼬마 도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의 스마트폰을 이용해 직접 산 포켓몬 인형을 앉혀 놓고 환히 웃고 있는 애슐린. 폭스뉴스에 보도된 내용을 엄마가 직접 찍어서 올렸다. (사진=페이스북)



6살 꼬마 애슐린은 포켓몬 인형이 탐났다. 엄마는 좀체 사주지 않았다. 마침 엄마는 곤히 잠들어 있다. 방법은 하나, 엄마의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모바일 쇼핑으로 구매하는 것. 웬만한 어른 뺨치는 '범행 수법'을 구사한 귀여운 여자아이의 얘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29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아칸소주 마우엘에 사는 6살 꼬마는 잠자는 엄마의 지문인식으로 잠겨있는 스마트폰을 연 뒤 아마존 쇼핑몰에서 250달러(약 30만원)어치 포켓몬 인형을 샀다고 보도했다.



꼬마 애슐린의 엄마 베타니 호웰은 어느 날 초저녁 쇼파에서 영화를 보다가 까무룩 잠이 들었다. 애슐린은 곁에서 혼자 놀고 있었다.

호웰은 "보통 내 스마트폰은 쇼파 바로 옆 탁자 위에 놔두기 마련"이라면서 "애슐린은 내 지문을 찍어 잠금을 해제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엄마는 평소에 딸에게 스마트폰으로 유튜브, 넷플릭스 등을 보여줬기에 아이는 이미 어깨 너머 사용법을 익혔음이 분명했다.

그리고 다음날 엄마는 까무러칠 수밖에 없었다. '누군가'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아마존 쇼핑몰에 접속했고, 250달러를 써서 포켓몬 인형 13개를 구매한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호웰은 "처음엔 누군가 내 계정을 해킹한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가만히 보니 배달장소가 모두 우리집 주소여서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딸을 유력 용의선상에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딸 애슐린에게 묻자 천진난만하면서도 자랑스러운 표정으로 "예, 엄마, 제가 쇼핑했어요"라고 대답했다.

뒤늦게 알고 보니 주소 기입 등 모바일 쇼핑주문의 까다로운 절차 역시 아마존 회원인 엄마의 사전 구매 정보로 자동 작성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호웰은 "아이가 아마존 구매 내역 등을 모두 봤기 때문에 더이상 산타클로스 선물의 비밀은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면서 웃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