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말 누리꾼 머리 쥐나게 만든 사진…사라진 여성의 다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평범하지만, 미스터리로 가득찬 한 장의 사진이 누리꾼들을 혼돈의 공간으로 빠뜨렸다. (사진=레딧)



크리스마스 파티를 즐기는 여성 6명의 평범한 사진 한 장이 온라인 공간을 혼돈의 공간으로 뒤바꿔놨다.

최근 소셜공유사이트인 레딧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을 보면 6명의 젊은 여성이 쇼파에 나란히 앉아 환히 웃고 있다. 얼핏 보면 흔하디 흔한 사진으로만 보인다.

문제는 왼쪽 3번째 여성의 다리가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에 있다.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예상, 분석 등이 쏟아지면서 급기야 '미스터리 사진'으로 등극했다.

누리꾼들은 하반신이 없는 장애인이 아니냐, 다리를 접어서 무릎 꿇고 앉은 것 아니냐, 아무리 봐도 답이 없다 등 각종 댓글을 달았다. 어떤 누리꾼은 인물과 다리를 맞춰서 색깔별로 구분하며 분석하는 등 각종 노력이 쏟아졌지만 시원한 해답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현지 언론까지 나서서 답을 찾으려 했고, 왼쪽 3번째 여성과 인터뷰까지 진행했다.

▲ 정답 공개 사진이다. 보라색 옷을 입은 왼쪽 두 번째 여성의 다리가 첫 번째 여성의 다리 뒤로 겹쳐져서 잘 안보인다는 것이 정답이다. 하지만 답을 알고 봐도 헷갈리기만 하다. (사진=임저)



문제의 미스터리 여성 맨티 필은 팍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멀쩡하게 두 다리도 있는데, 나도 나중에 보니 정말 의아했다. 정말 이상했다"고 답할 뿐이었다.



사진공유사이트 임저에서 설명을 했다. 왼쪽 두 번째 다리가 사실은 3번째 여성의 다리라는 설명이다. 즉, 왼쪽 두 번째 여성의 다리는 겹쳐져서 안보일 뿐이라는 사실이다. 답을 알고 다시 사진을 훑어봐도 여전히 오리무중하다. 여러분이 한 번 직접 답을 찾아보시라.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