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해 복 주러 왔어요”…스키장에 깜짝 등장한 스라소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스키장에 야생 스라소니(lynx)가 나타나 관광객들에게 긴장하게 했다. 하지만 이는 생태계 복원의 의미가 커 스키장 관계자들은 오히려 상서로운 길조로 여겼다.

현지 언론의 3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스라소니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미국 콜로라도 주에 있는 퍼게토리 리조트다.

사람들이 붐비는 위치에 나타난 스라소니는 천천히 주변을 배회했고 관광객들은 크게 당황하지 않은 채 스라소니를 관찰했다.

이 광경은 해당 장소에서 스키를 타고 있던 한 관광객에 의해 촬영됐고 콜로라도 공원 및 야생동물 부서가 이 영상을 입수해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공원 및 야생동물 부서에 따르면 이 스키장 인근에서 말코손바닥사슴(moose) 등 야생동물이 출몰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스키장에 나타난 스라소니는 콜로라도 주에서 벌어진 야생 생태계 보호 노력을 증명하는 증거이기도 하다.

공원 및 야생동물 부서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스라소니 개체수 회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덕분에 이 지역 스라소니들은 인간 개입 없이 스스로 개체수를 유지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를 수 있었다는 것.

이렇듯 스라소니 개체수가 늘었지만 이번 영상에서처럼 이들을 직접 목격하는 것은 흔한 기회가 아니다. 부서는 “스라소니는 홀로 생활하는 생물이고 야행성이다”며 “야생에서 대낮에 스라소니를 포착하는 것은 분명 특별한 일”이라고 전했다.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