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사망한 신생아, 쓰레기통에 버린 멕시코 병원 파문

작성 2017.07.13 09:54 ㅣ 수정 2017.07.13 09: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멕시코 사회에 일파만파 파문을 일으킨 병원의 모습. (자료사진)


멕시코의 한 공립병원이 신생아의 사체를 쓰레기통에 버려 파문이 일고 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은 울분을 토했지만 병원은 “미화원의 실수였다”는 짧은 해명만 내놨다.

멕시코시티 남부에 있는 아후스토메디오병원에 지난 10일 아기를 가진 여성이 들어서면서 벌어진 일이다.
여자는 산통을 호소했지만 병원은 특유(?)의 늑장을 부렸다. 여자는 병원에 도착한 지 4시간 만에야 분만을 시작할 수 있었다.

화를 내는 가족들에게 병원은 “(여자가 병원에 온 직후) 처음에 잠깐 보니 이미 태아가 죽은 상태였다”면서 “일부러 분만을 늦춘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진짜 황당한 상황은 여자가 사산한 뒤 벌어졌다. 여자와 가족들은 아기의 시신을 넘겨달라고 했지만 병원은 “시신이 없어졌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그러면서 병원은 또 다시 특유의 늑장을 부렸다. 가족들은 발을 굴렀지만 병원은 아기를 찾아줄 생각을 안했다.

그때 입을 연 사람이 이 병원의 미화원이다. 답답한 상황을 지켜보던 그는 “죽은 아기가 쓰레기통에 버려져 있었다”고 가족들에게 귀띔했다.

분만실에서 아기를 쓰레기통에 버린 사실을 가족들이 알게 되면서 병원은 발칵 뒤집혔다.

병원 고위관계자가 미화원에게 “도대체 당신이 뭔데 입을 여느냐, 당장 사라지라”고 호통을 친 사실까지 뒤늦게 확인되면서 문제는 더 커졌다.

병원 측은 “죽은 아기를 천으로 싸놨는데 오염된 이불인 줄 알고 미화원이 실수로 버린 것”이라고 해명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언론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됐다.

결국 멕시코 보건부까지 나서게 됐다. 보건부는 “사건의 책임을 철저히 규명해 문책할 것”이라면서 “검찰에도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아기의 장례비용을 지원하는 한편 가족들의 심리치료도 돕겠다고 약속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