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행복 위해 근육 몸매 포기한 여성 화제

작성 2017.07.16 15:04 ㅣ 수정 2017.07.16 17: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행복 위해 근육 몸매 포기한 여성 화제


자신의 행복을 위해 힘들게 만든 멋진 몸을 포기하고 평범한 몸으로 되돌아간 한 여성의 사연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다.

미국 ABC뉴스 등 현지매체는 16일(이하 현지시간)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서 13만 명이 넘는 사람들로부터 ‘좋아요’ 등 긍정 반응을 이끌어낸 26세 여성 졸린 존스를 소개했다.

미국 서부 몬태나주(州) 칼리스펠에 사는 졸린 존스는 지난 1일 자기 페이스북 페이지에 자신이 과거와 현재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을 공유했다.


그런데 공개된 사진은 일반적인 비포 앤드 애프터와 달리 근육질의 멋진 몸매가 2년 전 보디빌더 출전을 준비할 당시 모습이고, 오른쪽이 2주 전 친구들과 래프팅을 즐길 때의 모습이라는 것이다. 즉 그녀는 살을 찌웠다는 것.

그녀는 이 게시물에서 “이것은 전형적인 변신 사진이 아니다”면서 “난 사회 생활을 완전히 즐기려고 닭가슴살과 단백질 셰이크를 먹으며 고된 운동으로 체중을 조절하던 과거에서 벗어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어떤 이들은 이런 모습이 스스로를 내버려두는 것이라고 말할지도 모르지만 행복은 값을 매길 수 없다”고 말했다.

기술 자재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존스는 2015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보디빌딩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혹독한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운동에 매진했다.

확대보기
▲ 졸린 존스는 행복을 위해 자기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하기로 했다.


이후에도 그녀는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운동과 식이요법을 계속했지만, 행복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녀는 3개월 전부터 체육관에 가지 않고 인생을 즐기면서 행복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이에 그녀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자기 몸 긍정주의’(Body positivity)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이번 사진을 공유하게 됐다는 것이다.

존스는 “자기 인생을 즐기는 것은 괜찮다”면서 “당신의 체중이 당신이 하는 것의 중점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몸을 싫어하는 대신 그 몸에 고마움을 전하기 시작하라”면서 “어디로든 당신을 데려가주는 당신의 몸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라”고 덧붙였다.

사진=졸린 존스/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