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NS용 사진 vs 실제 사진…비교샷 올린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24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유명 피트니스 트레이너가 SNS에 올리는 사진의 ‘실체’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체시 킹의 SNS는 트레이너다운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는 사진으로 가득 차 있으며, 그녀의 팔로워들은 탄력있고 매끈한 그녀의 바디라인에 부러움 섞인 댓글을 쏟아내왔다.

하지만 최근 그녀는 자신이 SNS에 올린 사진과 동일한 시간, 장소에서 찍은 ‘리얼한’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비교해 올리기 시작했다.

예컨대 분홍색 비키니를 입고 탄탄한 복근을 자랑하는 ‘포스팅 용 사진’ 옆에는 당시에 찍었다가 지운, 유독 복부의 지방이 도드라지는 사진이 나란히 붙어있다.

운동복을 입고 서서 역시 매끈한 허리 라인을 자랑하는 사진에는 ‘나의 몸’(My Body)라는 글이, 같은 운동복을 입었지만 뱃살이 겹쳐진 ‘평범한’ 몸매의 사진에는 ‘역시 나의 몸’(Also My Body)라는 글이 적혀있다.

강렬한 붉은색의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긴 다리를 자랑하는 사진에는 ‘인스타그램’이, 같은 복장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익숙한’ 몸매의 사진에는 ‘리얼리티’라고 적혀 있기도 하다.

그녀는 “15살 때부터 몸무게를 감량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해왔다. 하지만 남은 것은 힘이 없고, 폭식하며, 스스로에게 자신감이 없는 내 모습이었다”면서 “나는 다년간의 경험 끝에 내 몸에 자신감을 갖는 법을 터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SNS에 나의 진짜 모습을 올리는 것은 내 몸을 더욱 쉽게 받아들이는 방법 중 하나”라면서 “완벽하지 않은 나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자유를 느낀다”고 덧붙였다.



체시 킹은 또 “내 사진이 우리의 몸에 대한 생각을 조금이라도 바꾸는데 영향을 미치길 바란다”면서 “사람들이 자신의 모습을 남과 비교하고 부끄러워하는 일을 그만두길 바란다”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