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허리케인 미리 대피한 직원들 징계한다는 피자헛

작성 2017.09.12 16:23 ㅣ 수정 2017.09.12 16: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누리꾼들의 뭇매를 자초한 피자헛의 재난대응 복무지침. (사진=SNS 캡처)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한 상황에서 피자음식점 피자헛이 허리케인에 대피한 직원들을 징계한다는 입장을 밝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북동부에 있는 항구도시 잭슨빌 지점의 직원들은 정부당국의 재난대응 지침에 따라 허리케인의 상륙 이전에 대피했다.


플로리다 릭 스콧 주지사가 전체 인구 2000만 명 중 3분의 1에 달하는 650만 명에게 대피령을 발령할 정도로 위급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피자헛 생각은 조금 달랐다. 이 지점 매니저가 허리케인이 오기 전 ‘모든 직원들에게 알림’이라는 내용으로 게시판을 통해 공지한 내용은 충분히 충격적이었다.

서두는 젊잖고 합리적이었다. “우리의 첫 번째 원칙은 직원 여러분의 안전입니다”

하지만 이내 구체적인 의도를 확인시켰다.

공지 메모는 “이와 함께 고객들이 우리를 필요로 할 때 그 요구를 맞춰야할 책임이 있다”면서 구체적이면서도 상세한 조건을 늘어놓았다.

태풍이 오기 24시간 전에 매장에서 떠나서는 안되고, 태풍에서 대피했더라도 72시간 내에 복귀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떠나 있는 동안에도 언제든 연락할 수 있는 연락처를 남겨놓아야 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면서 “만약 이런 규정을 어길 경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근무시간을 어긴 것으로 간주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자칫 직원들을 허리케인 한가운데 던져놓는 결과를 낳을 수 있고, 정부당국의 지침과도 어긋난다. 누리꾼들이 분노를 쏟아낸 이유다.

이에 대해 피자헛 측은 “우리는 재난 대응 관련해서 이와 같은 정책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이러한 공지를 남긴 지점의 매니저는 본사의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