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어릴 적 말(馬)의 추억…임종 앞둔 환자가 받은 깜짝 선물

작성 2017.09.22 14:53 ㅣ 수정 2017.09.22 14: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마지막으로 말을 볼 수 있을거라곤 생각치 못했던 손더스가 활짝 웃고 있다. (사진=엔비씨)


호스피스 센터에서 지내던 한 남성이 죽기 직전 잊지 못할 깜짝선물을 받았다. 그의 마지막 순간을 뜻깊게 보내주고 싶었던 주위 사람들의 따뜻한 배려가 모인 선물이었다.


20일(현지시간) 현지언론이 전한 사연에 따르면, 영국의 한 호스피스 센터에 근무하던 간호사는 환자 패트릭 손더스(87)가 죽마고우와 나누는 대화를 우연히 엿듣게 됐다. 기력이 많이 쇠약해진 손더스는 말을 타고 놀던 추억, 말과 함께한 어린 시절을 그리워하던 차였다.

간호사는 손더스가 앞으로 살 날이 많지 않음을 알았기에 마지막으로 그에게 말을 보여주고 싶었다. 공교롭게도 그녀의 바람을 현실로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생각보다 가까운 곳에 있었다. 호스피스 센터 옆 건물이 바로 말 보호센터였던 것이다.

그녀는 말 보호센터가 호스피스 센터가 소유한 땅의 일부를 사용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한걸음에 구조센터를 방문해 손더스의 전후 사정을 간곡하게 설명했다. 그리고 구조센터측으로부터 잠시동안 말을 데려가도 좋다는 허락을 받아냈다.

그때부터 호스피스 센터 직원들은 한 마음이 되어 바퀴가 달린 침대에 누운 손더스를 건물 밖으로 데려나왔다. 아무 것도 모른채 밖으로 나온 그에게 말을 끌고와 소개시켜주었다. 손더스는 밝은 미소를 보였고 잠시 회상에 잠긴듯 눈시울을 붉혔다.

손더스의 딸 헤이즈는 “아빠에게 말은 단순한 동물이 아니라 가족의 유산, 그 이상이었다. 실제로 농장에서 자라 할아버지로부터 승마를 배웠고 말에 대한 애정도 물려받았다”며 말과의 인연을 설명했다.

또한 “아픈 아버지를 홀로 호스피스에 둬서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병원 직원들이 마치 가족처럼 아빠를 잘 보살펴줬다. 그곳은 정말 더할나위 없이 좋은 곳이자 사랑이 넘치는 공간이었다”며 호스피스 센터 직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그녀는 달콤했던 만남이자 멋진 순간을 사진과 영상으로 소중하게 간직할 것임을 밝혔다.

손더스는 말과의 짧은 만남을 갖고 4일 뒤 결국 세상을 떠났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