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정부 “초등생, 10시간 이상 재워야”…매뉴얼 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교육부는 자국민의 건강 증진을 위해 일평균 초등학생 10시간, 중학생 9시간 취침 매뉴얼을 발간해 화제다.

중국 교육부는 최근 해당 취침 매뉴얼 발간을 통해 ‘초중등생을 대상으로 한 지나친 교육열 탓에 청소년들의 수면 부족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달했다. 이 문제는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로 중국청소년연구센터에 따르면, 지난 2005~2015년 전국 8곳의 대도시 소재 초중등학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이 일평균 9시간 이상 취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소 측은 청소년의 수면 시간을 빼앗아가는 주요한 사유로 △과제 과중 △교외 활동 폭증 △과외 및 학원 문제 등을 꼽았다.

연구소 관계자는 “학업 스트레스가 비교적 적은 서북부 농촌 지역에 거주하는 청소년의 경우 대도시 청소년과 비교해 일평균 1시간 40분 이상 수면 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같은 기간 도시 거주 청소년들의 감기 등 가벼운 질병 치레가 잦은 반면 농촌 거주 청소년들의 질병 발생률은 긴 수면 시간과 반비례했다. 적당한 수면 시간을 보장하는 것은 청소년들의 건강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있다”고 이 같이 밝혔다.

또 다른 연구기관의 조사 결과에서도 중국 청소년들의 학업 스트레스가 심각한 수준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중국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중국초중등학생스트레스 연구보고’에 따르면, 지난 2014~2016년 동안 초중등학생이 일평균 학교 과제를 위해 소요한 시간은 약 3시간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 세계 각 국 초중등학생이 과제를 위해 소요한 시간의 약 3배에 달하는 수치다.

한편, 최근 정부가 밝힌 취침 매뉴얼과 관련, 정부 방침은 ‘현실을 모르는 대안없는 매뉴얼’이라는 비판을 하고 나섰다,

해당 매뉴얼이 공고된 지난달 27일 항저우에 소재한 모 회계전문학원 앞에서 하교하는 자녀를 기다리고 있던 10여명의 학부모 중 일부는 “교육부에서 정한 초중등생 취침 매뉴얼은 교육 현실을 모르는 당국의 처사”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손 씨는 이날 “우리 아이는 과학 성적은 우수한 반면 영어 성적이 부족하다”면서 “하교 후 부족한 영업 학습량을 보충하기 위해 사교육 기관을 찾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학원 수업을 마친 후에는 집에 돌아와 학교 과제를 하고 나면 취침 시간은 자연히 자정을 넘기게 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학부모 한 씨는 “우리 아이는 초등학교를 졸업하기 전 까지는 밤 10시에 취침해 7시에 기상하는 비교적 긴 취침 시간을 가졌다”면서도 “하지만 중학교에 입학한 이후에는 이 같은 취침 시간 보장은 곧 학업 성적 하락을 불러왔다. 현재와 같은 경쟁이 치열안 교육 환경에서 긴 수면 시간 보장은 학업 문제를 등안시 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