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테니스스타 앤디 머레이, 어린시절 ‘러브 액츄얼리’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프로테니스(ATP) 전 세계랭킹 1위인 영국의 테니스스타 앤디 머레이(30)의 숨겨진 비밀(?)이 드러난 것일까?

지난 2일 머레이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장이 네티즌 사이에 큰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귀여운 어린 소년의 모습이 담겨있는데 이는 머레이의 초등학생 시절로 보인다.

그는 이 사진에 "테니스를 치고 싶었던 내 안의 어린 소년의 사진을 선택했다"면서 "이때가 정말 그립고 다시 돌아갈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지 주고싶다"고 적었다.

머레이가 이 사진과 장문의 글을 자신의 SNS에 남긴 이유는 부상 때문이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머레이는 복귀전으로 예정됐던 호주의 브리즈번 오픈을 기권했다. 이는 과거부터 지속적으로 그를 괴롭혔던 엉덩이 부상 때문.



머레이는 "그간 엉덩이 부상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면서 "재활로 부상을 극복해왔는데 이제 수술을 고려할 때가 됐다"고 털어놨다. 한마디로 머레이 본인이나 전세계 팬들에게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진 셈이다.        

그러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남긴 그의 어린시절 사진은 뜻하지 않은 화제가 됐다. 어린 머레이가 영화 '러브 액츄얼리'의 아역스타 토마스 생스터와 꼭 닮았기 때문. 잘 알려진대로 생스터는 13세 당시 대니얼(리암 니슨 분)의 아들 샘으로 출연해 짝사랑하는 소녀 때문에 고민하는 연기로 큰 사랑을 받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