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무명 뮤지션 ‘바다의 로또’ 용연향 발견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명의 한 뮤지션이 일명 ‘바다의 로또’에 당첨돼 새로운 인생을 계획할 꿈에 부풀었다.

최근 영국매체 메트로는 가난한 뮤지션인 잭 티퍼(39)가 잉글랜드 남서부 데번 주에 위치한 일프러콤 해변을 산책 중 용연향을 주워 돈방석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례처럼 간혹 해외언론에 보도되는 용연향(龍涎香)은 냄새나는 돌처럼 보이지만 ‘억소리’ 나는 가치 때문에 '바다의 로또'로 불린다. 이는 용연향이 향수를 만드는데 없어서는 안될 재료이기 때문이다.

용연향은 향유고래가 정기적으로 토해낸 것으로 대왕오징어 등을 먹고 소화하지 못한 것을 장에서 다시 바다에 게워낸 것이다. 처음에는 대변과 같은 악취를 풍기지만, 바다 위를 수십 년간 부유하며 햇빛에 의해 형태와 성분이 변하면서 달콤하고 사향 같은 냄새를 갖게 된다.


티퍼가 용연향을 발견하게 된 계기는 한마디로 행운이다. 해변에 산책하던 도중 무엇인가 심상치 않은 덩어리 물체를 발견했고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검색한 것. 이어 이 덩어리가 용연향이라는 것을 직감한 그는 전문가의 감정을 통해 무려 20만 파운드(약 3억원)의 가치가 있다는 사실까지 확인했다.

티퍼는 "최근 지역 내에 폭풍이 몰아쳐 용연향이 해변으로 올라온 것 같다"면서 "지금까지 음악을 하며 항상 쪼들려 살았는데 이제 내 집을 가질 수 있게됐다"며 웃었다. 이어 "현재 지역 사회에서 무료 공연을 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면서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