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란치스코 교황, 기내에서 승무원 커플 결혼식 집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내에서 결혼식을 집례해 서 화제다.

라탐 칠레 항공은 18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에 "역사상 처음으로 기내에서 결혼식을 치러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감사드린다"면서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비행기에서 결혼식을 올린 부부는 이 회사 승무원 파울라 포데스트와 카를로스 시우파르디. 말끔한 유니폼 차림으로 프란치스코 교황 앞에 선 두 사람은 백년가약을 맺었다.

두 사람은 사실 8년차 부부다. 부부는 2010년 법정혼인을 올리고 법률적으로는 부부가 됐다.

남은 건 신부가 웨딩드레스를 입고 치르는 '성당 결혼식'. 남미에선 보통 이렇게 법정혼인 후 성당에서 '진짜 결혼식'을 치른다.

두 사람은 2010년 2월 27일 결혼식을 올리기로 날짜까지 잡았지만 결혼식은 불발했다. 때마침 발생한 지진 때문이다. 천재지변으로 결혼식을 치르지 못한 부부는 그 뒤로 결혼식을 포기했다. 그러면서 부부 사이엔 두 딸이 태어났다.



두 사람이 뒤늦게 결혼식을 치르기로 한 건 프란치스코 교황이 탄 비행기에 부인 파울라가 탑승하게 되면서다. 산티아고에서 이키케로 이동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두 사람은 결혼식 집례를 조심스럽게 부탁했다.



마음 좋기로 유명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흔쾌히 청을 받아들였다.

결혼식은 비행기가 산티아고에서 이륙한 직후 열렸다. 라탐 칠레 항공의 승무원으로 근무 중인 부부는 유니폼을 차려입고 좁은 비행기 복도를 통해 입장(?)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결혼식을 집례하고 행복을 기원하며 두 사람의 손을 꼭 잡아줬다.

부부는 "비행기에서 만나 비행기에서 결혼식을 치르니 꿈만 같다"면서 "비행기야말로 우리 부부의 진정한 집"이라고 기뻐했다.

현지 언론은 "방문하는 곳마다 희망을 주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두 사람의 소원을 이루어주었다"며 결혼식 사실을 크게 보도했다.

사진=라테르세라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