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아들위해 자신의 ‘간과 신장’ 내놓은 엄마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목숨까지 자식을 위해 내놓는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감동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지 등 현지언론은 중병을 앓고있는 아들을 위해 자신의 장기를 2개나 제공한 어머니의 사연을 보도했다.

감동적인 사연의 주인공은 북 아일랜드 밸리미나에 사는 미혼모인 사라 라몬트(37). 어린 세 아이의 엄마인 그녀에게 가장 마음을 아프게 하는 존재는 막내 아들 조(5)다. 조는 유전적 질환인 다낭성 신장병과 선천성간섬유증을 갖고 태어났다. 신장과 간에 치명적인 질환을 갖고 태어난 셈으로 신장은 생후 며칠 만에 적출됐으며 이후 1주일에 4번씩 투석으로 생명을 이어갔다.

이제 막 성장하는 아이에게 조의 건강상태는 사실상 사형선고가 다를 바 없었다. 이에 엄마는 간과 신장 이식을 받기위해 수년 간 기다리고 또 기다렸으나 기증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나 지난 2016년 여름 조가 패혈증으로 죽음의 문턱에서 간신히 살아나자 엄마는 큰 결단을 내린다. 바로 자신의 간 일부를 아들에게 제공하는 것.

엄마 라몬트는 "내 신체의 일부를 아들에게 제공해 살릴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었다"면서 "지난해 1월 간 3분의 1을 아들에게 이식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렇게 간 이식수술은 무사히 끝났지만 아직 신장 문제가 남아있었다. 역시 기증자가 나타날 때 까지 몇 년을 더 기다려야 할 지 알 수 없는 상황.



이에 엄마는 이번에는 아들에게 신장을 제공하기로 마음먹었다. 담당의사는 짧은 기간에 장기를 2개나 적출하면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반대했으나 엄마의 고집을 꺾을 수 없었다. 그리고 간 이식 7개월 후인 지난해 8월 엄마는 아들을 위해 신장 하나를 또 적출했다.  

이같은 엄마의 희생 덕분에 현재 조는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엄마 라몬트는 "아들이 최근 난생 처음으로 수영을 했다"면서 "장기 이식 덕에 아들의 인생이 새롭게 바뀌었다"며 기뻐했다. 이어 "이제 아들이 무럭무럭 성장하는 것을 지켜볼 수 있게 됐다"면서 "아마도 같은 상황에 놓은 다른 부모도 나와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