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관이 너무 비싸서…나무상자 재활용하는 베네수엘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난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에서 안타까운 일이 계속 빚어지고 있다.

어린 자식을 잃은 부모들이 비싼 관을 사지 못해 나무상자를 관으로 재활용하고 있다고 중남미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카라카스에 사는 한 베네수엘라 여성은 최근 1살 된 아들 블레이세르를 잃었다.

가난이 원망스럽다면서 이름이 공개되는 걸 꺼린 이 여성은 집에 있던 나무상자로 관을 만들어 아들의 장례를 치렀다. 폐렴에 걸린 아들을 병원에 데려갔지만 제대로 치료도 받지 못하고 아들이 사망하자 장례 준비를 하던 그는 관을 알아보다 깜짝 놀랐다.

가장 저렴한 것이 800~900만 볼리바르, 우리돈으로 5만9000~6만6000원이었다.

우리에겐 큰 돈이 아닐 수 있지만 극한 빈곤에 허덖이는 베네수엘라 일반 노동자에겐 감당하기 어려운 거액이었다. 베네수엘라의 최저임금은 월 2200원 정도다.

발을 동동 구르던 여성은 병원 장례식장에서 은인을 만났다. 한 목수가 나무상자로 관을 만들어주겠다고 제안한 것. 알고 보니 그 역시 최근 이 병원에서 어린 자식을 잃은 남자였다. 이 목수 역시 돈이 없어 나무상자로 관을 만들어 아들을 보냈다고 했다.

여자는 집에 있던 나무상자를 목수에게 건넸다. 목수는 나무상자를 분해해 뚜껑까지 있는 관을 짰다.

허술한 외관을 감추기 위해 손으로 짠 관에는 흰 천을 씌웠다. 꼼꼼하게 관을 짜준 목수는 수고비로 우리돈 500원 정도를 받았다.



여성은 "관도 없이 아들을 묻어야 하나 걱정했는데 은인을 만나 천만다행"이라면서 "듣고 보니 관을 살 돈이 없어 나무상자를 활용하는 부모가 많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중남미 언론은 "관이 너무 비싸 어린 자식을 잃은 베네수엘라 부모들이 두 번 우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보도했다.

사진=우니베르살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