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현란한 디제잉’…다운증후군 청년, DJ 꿈 이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운증후군을 앓고있는 한 청년이 많은 관객들 앞에서 현란한 디제잉 솜씨를 뽐내며 오랜 꿈을 이뤘다.

최근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미국 코네티컷 주 노워크에 사는 조이 아고스티노의 감동적인 도전기를 전했다.

올해 23세의 조이는 학교 혹은 직장에서 한창 공부하거나 일할 청년이지만 남들과는 인생의 행로가 달랐다. 그 이유는 다운증후군을 앓고있기 때문. 외모와 행동은 비장애인과 다르지만 조이가 마음 속에 품은 꿈은 또래들과 다르지 않았다.

그의 꿈은 바로 DJ가 되는 것. 조이는 "나는 음악과 댄스를 사랑한다.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좋기 때문에 DJ가 되고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조이가 DJ가 되는 것은 쉽지않았다. 또한 그에게 디제잉을 가르쳐 줄 스승을 찾는 것과 돈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이때 재정적으로 도와준 곳이 미국의 다운증후군 지원 단체였다. 특히나 디제잉을 전문 교육과정으로 인정해준 덕에 조이는 2년 전 장학금을 받고 본격적인 DJ 수업을 받았다.



그리고 최근 조이는 캘리포니아 주의 한 콘서트 파티에서 1800명의 관중들이 모인 가운데 현란한 디제잉을 뽐냈다. 조이는 "내가 DJ가 되기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매일매일 연습하는 것이었다"면서 "연습 만이 내가 완벽해 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밝혔다.



조이의 변신이 가장 기쁜 사람은 모친이었다. 조이의 모친인 로이는 "아들의 디제잉을 보며 너무나 자랑스러워 미친듯이 소리를 질렀다"면서 "마침내 꿈을 이룬 아들을 지켜보는 것이 너무나 행복하다"며 기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