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돼지가 고기 되는 과정 살펴보아요”…교육한 중학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논란이 된 학교의 아이들이 키우던 돼지 4마리



중학생이 된 아이를 키우는 영국의 한 부부가 학교의 처사에 반발해 진행한 캠페인이 사회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이브닝스탠다드 등 현지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햄프셔주에 사는 빈센트 쿡은 최근 자녀가 다니는 학교 측이 아이들에게 돼지 4마리를 키우도록 허락한 사실을 알게 됐다.

성장기의 아이들이 동물을 키우면서 사회성과 자립심 등을 키울 수 있지만, 문제는 학교 측이 학생들에게 ‘돼지를 도살장에 보내 고기로 먹기 위해, 어떻게 하면 돼지의 체중을 늘릴 수 있는지’를 알려주기 위해 새끼돼지들을 키우게 했다는 사실이다.

여기에 ‘하필이면’ 이를 알게 된 빈센트 쿡과 그의 아내는 채식주의자로, 학교 측의 이러한 교육에 강한 반발을 갖고 곧바로 항의했다.

쿡 부부는 학교에 “당장 새끼 돼지들을 농장이나 보호구역으로 되돌려 보내야 한다”고 항의했지만 학교 측이 이를 거절하자 곧바로 현지의 한 동물권리단체에 제보했다. 이 단체는 대국민을 상대로 새끼 돼지들을 살리기 위한 청원운동을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3만 7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서명운동을 이끈 단체는 “학교는 아이들에게 관용과 아량이 무엇인지를 알려줘야 한다. 비록 동물은 인간과 다르지만 인간과 똑같이 존중받아야 하며, 비인간적으로 다뤄져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학교 측은 “채식주의자는 소수에 불과하다”며 “우리는 학생들에게 우리가 먹는 음식이 어디서부터 나오는지, 그리고 이러한 시스템을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등의 교육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많은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농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 농장에는 동물을 고기로 만들기 위한 도살장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항의가 계속되자 “우리 학교는 채식주의자의 가치관을 존중하지만 사회 공동체 전반에 봉사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돼지들은 원래의 농장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