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 치안 보여주는 단 한장 사진… “제발 훔치지 마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의 치안상태를 실감케 하는 한 장의 사진이 언론에 소개됐다.

연방수도 멕시코시티의 우니베르시닷이라는 대로에서 찍었다는 사진 속엔 자전거 1대가 세워져 있다. 누군가 훔쳐갈까 주인은 쇠사슬로 자전거를 전신주에 매어놓았다.

그러면서 옆에는 손글씨로 쓴 호소문(?)을 걸었다. 종이박스를 오려내 쓴 글엔 "제발 나의 자전거를 훔쳐가지 마세요. 출근하는 데 꼭 필요합니다"라고 적혀있다.

글은 "(나는) 85세 된 사람입니다"라고 끝맺음되어 있다. 현지 언론은 사진을 소개하며 "제발 훔쳐가지 말라고 부탁해야 하는 나라, 그리고 이런 부탁이 소용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해야 하는 나라가 멕시코"라며 자국의 불안한 치안을 개탄했다.

네티즌들도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한 네티즌은 "80대 노인이 일을 해야 하는 것도, 게다가 자전거 걱정까지 해야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안타까워했다.

멕시코는 자전거 절도사건에 대한 통계는 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절도사건을 보면 사태의 심각성을 유추할 수 있다.

지난해 멕시코에서 발생한 자동차절도사건은 모두 9만187건으로 역대 최다였다. 2016년 7만925건과 비교하면 사건은 27.2% 증가했다. 멕시코의 치안불안은 사회적 문제를 넘어 이젠 경제성장까지 위협하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멕시코 중앙은행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외국인투자를 꺼리게 하는 1등 요인으로 치안불안을 꼽았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지난해 4월, 7월, 9월에 실시한 동일한 설문에서도 이런 답이 나왔다"며 치안불안이 경제성장을 위협하는 최대의 걱정거리라고 보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SDP뉴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