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티븐 맥퀸이 몰던 머스탱 50년 만에 등장…가치는 50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968년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불릿'(Bullitt)은 역대 최고의 자동차 추적신을 그려낸 영화로 꼽힌다. 영화 속에서 경찰로 분한 배우 스티븐 맥퀸은 언덕이 많기로 유명한 샌프란시스코 거리를 당시 최고의 자동차를 직접 몰며 연기했다. 그 영화 속에 등장한 차가 바로 미국 자동차 산업의 자존심과도 같았던 '머스탱 390GT'(Mustang 390 GT)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불릿에서 맥퀸이 직접 몰았던 머스탱이 얼마 전 세상에 깜짝 등장한 사연을 전했다. 오리지널 머스탱이 5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장소는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18 북미 국제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 행사장에서 였다.

지난 16일 포드 측은 불릿의 개봉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모델로 '머스탱 불릿’을 공개했는데 이 자리에 함께 등장한 것이 바로 오리지널 머스탱 390GT였다.



오리지널 머스탱에 얽힌 50년 간의 사연은 이렇다. 지난 1974년 보험회사 중역이었던 로버트 키어넌은 우연히 자동차 잡지에서 영화 속에 등장한 머스탱 390GT를 판다는 광고를 보게됐다. 이에 그는 당시로서는 거액인 6000달러를 주고 꿈에 그리던 자동차를 손에 넣었다.

그리고 키어넌은 머스탱을 6년 간 몰고 다닌 후 지난 1980년 은퇴와 함께 차고 속에 넣었다. 흥미로운 점은 머스탱의 행방을 찾던 스티븐 맥퀸이 두차례나 키어넌에게 차를 팔라고 편지까지 써가며 사정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키어넌은 정중히 거절했고 이는 그의 가족에게는 최고의 선택이 됐다.



먼지가 켜켜이 쌓였던 머스탱이 다시 빛을 본 것은 그가 작고한 2014년 이후다. 그리고 얼마 전 세상에 수리를 마치고 깜짝 모습을 드러낸 오리지널 머스탱의 현재 가치는 무려 300~500만 달러(약 32~53억원).

작고한 키어넌의 부인은 "머스탱의 존재를 일부로 감추려 한 것은 아니다"면서 "이 머스탱은 우리 가족에게는 그냥 자동차였을 뿐"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