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안락사 직전 동료 말(馬) 소생시킨 ‘의술 뛰어넘은 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옆에서 고통스러워하는 베아트리체를 묵묵히 지켜보던 동료 보가 자신의 입과 이빨로 베아트리체를 일으켜세우려하고 있다.



말이 사람도 해내지 못한 일을 사랑의 힘으로 해냈다. 안락사 위기에 처한 마구간 동료를 일으켜 세운 것이다.



2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메트로 등 외신은 서머싯 주(州) 바스근처 랭그리지 농장의 말 베아트리체(16)와 보(11)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중종마 샤이어(shire horse)인 베아트리체는 얼마 전 심한 복부 통증을 앓다가 마구간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바닥에 오래 쓰러져 있을 경우 치명적인 장기 부전에 걸릴 수 있는 위험한 상태였다.

▲ 마구간에 쓰러진 베아트리체는 꿈쩍도 하지 못했다.



주인 부부와 농장 직원들은 베아트리체를 일으켜 세우려고 6시간 넘게 안간힘을 썼다. 트랙터에 끈을 묶어 안전한 곳으로 끌어 당겨도 보았지만 효과 없기는 마찬가지였다. 1t이 넘는 베아트리체를 일으키기란 쉽지 않았다.

베아트리체의 심박수와 혈압은 치명적인 수준까지 치솟았고, 주인 부부는 마침내 안락사를 고려해야 할 상황이었다. 몇 분 후 베아트리체를 떠나보낼 결심을 한 부부는 10년 동안 함께 동거동락했던 보에게 곧 떠나보낼 베아트리체를 볼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아무것도 먹지 않고 괴로워하는 베아트리체를 그저 지켜만 보던 보는 즉시 베아트리체에게 달려가 칸막이 벽 너머로 머리와 몸을 구부렸다. 그리고 여러차례 베아트리체의 목덜미를 물었고, 이빨로 고삐를 잡고 흔들기 시작했다. 마치 자신이 해야할 일을 알고 있는 것처럼 베아트리체를 바로 세우려고 필사적 노력을 했다.

그러자 놀랍게도 단 몇분만에 베아트리체가 두 다리로 일어서려고 애를 썼다. 부부는 비틀거리며 두발로 일어선 비아트리체가 다시 주저 앉지 못하게 재빨리 마구간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그리고 수의사에게 안락사를 취소하는 전화를 걸었다.

▲ 왼쪽이 베아트리체, 오른쪽이 보. 베아트리체는 언제 그랬냐는 듯 완전히 회복했다.

▲ 베아트리체와 보는 10년 동안 항상 함께였다.



주인 부부는 “우리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말 사이에 특별한 상호 작용이 오고가는 걸 보곤 했지만, 말이 동료의 생명을 구하는 것을 목격한 적은 없었다”며 “인간이 6시간 노력을 들여 실패한 일을 동료인 보가 10분 만에 해냈다. 베아트리체를 다시 살린 것이다”라며 기뻐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