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하는 만큼 내세요’ 손님에게 커피 가격 맡긴 美카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트로 카페에서는 원하는 음료를 주문하고 자신이 가진 만큼만 돈을 내면 된다. 많아도 그만 적어도 그만이다.



커피 가격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고, 고객이 직접 정하게 한 카페가 화제다. 이곳에서는 커피 한 잔에 1달러를 내는 고객이 있는가 하면 10만원 이상을 지불하는 고객도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산타 모니카 근처에서 ‘자발적 지불’(PWYW, Pay What You Want)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는 한 카페를 소개했다.

이 카페는 겉보기에는 일반 커피숍과 다르지 않다. 그러나 메뉴판을 유심히 살펴보면 음료에 상응하는 소비자 가격을 찾을 수 없다. 고객은 원하는 메뉴를 주문하고 내고 싶은 만큼만 내면 그만이다. 카페는 아메리카노 한잔에 104달러(약 11만 6000원)를 지불하는 고객이든 1달러(약 1100원)를 내는 노숙자든 누구나 환영한다.

운영한지 2년 된 이 카페는 지난해 10월 가격표시제를 과감히 버렸다. 이는 부유한 고객들이 가난한 사람 혹은 노숙자를 위해 평소보다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지 30일 동안 확인해보기 위한 실험에서 시작됐다.

▲ 카페 바리스타 도니 폭스(21)는 “이기적인 손님들이 많을 거라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극소수였다”고 전했다.



카페 주인 스티브 스눅(58)은 “30일 간의 자체 실험 후에도 고객들은 원하는 가격을 지불했다. 그래서 우리는 이 방식을 고수했고, 수익도 한달에 1만 2500달러(약 1331만원)정도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지역 사회와 협력에 관해 좋은 사업을 하고 싶었다”는 의도를 밝혔다.

이어 “우리의 의도를 이기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예상했던 것 만큼 많지는 않았다. 그러나 어떤 고객이든 존경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한다”고 덧붙였다.

▲ 카페 주인 스티브 눅스처럼, 고객에게 상품 가격을 맡기는 회사들이 전세게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곳의 단골 고객 론 커티(42)는 “가격의 부재가 처음엔 당혹스러웠다. 예전에 4달러(약 4200원)에 팁 1달러(약 1100원)를 지불하다가 현재는 상황에 따라 2달러(약 2100원)를 지불하기도 20달러(2만 1300원)를 내기도 한다”며 “오히려 바가지를 쓰는 기분이 들지 않아 좋다. 지역 사회에도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극단적 계층 불평등으로 로스앤젤레스에서만 노숙자가 현재 5만 8000명에 달한다. 이 카페의 운영방식은 이러한 위기 사회에 작은 울림을 준다”며 “‘능력있는 사람으로부터,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를 외쳤던 칼 마르크스의 주장이 마침내 자본주의에 균열을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사진=가디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