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왜 인도는 6300만명 넘는 여성을 ‘실종’으로 처리했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으로 태어났다는 자체만으로 구박을 면치 못하는 인도 여성들.



인도에서는 여자 아이를 낳거나 딸로 태어났다는 이유로 여전히 죄 없는 많은 여성들이 핍박을 받는다.



3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는 뿌리 깊은 남아 선호사상으로 인도 전역에 6300만 명이 넘는 여성들이 통계적으로 ‘실종’ 처리 되어있으며, 2100만 명의 여아가 부모와 가족으로부터 외면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9일 인도 정부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왜곡된 남녀 성 비율은 주로 성별 선택적 낙태(sex-selective abortions)와 남자 아이에게 더 나은 영양섭취와 의료·교육 서비스를 제공한 결과라고 한다. 또한 보고서는 아들이 태어난 가족들은 딸이 태어난 가족에 비해 출산 계획을 중단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점도 밝혔다.

인도에서 성별 낙태는 불법이며 의사도 태아의 성별을 밝히는 것을 금하고 있다. 하지만 방사선 전문의들이 이 규정을 아무렇지 않게 어기는 경우가 허다하다.

인도사람들은 아들 출생은 축하받을 일이며 가족의 자긍심으로 삼는 반면, 딸 출생은 수치심으로 여긴다. 심지어 딸의 결혼지참금으로 인해 지게 될 막대한 빚을 미리 걱정해 슬퍼하는 부모도 있다.

해당 보고서는 부가 증가한다고 해서 가족들 사이에 남아있는 남아선호사상이 불식되는 건 아니라고도 전했다. 뉴 델리를 포함해 비교적 부유한 일부 지역도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교육 수준이 높고 부유한 여성들도 시어머니로부터 아들을 낳아야한다는 강한 압력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를 작성한 수석 경제 고문 아르빈드는 “남아선호사상은 오랫동안 계속되어 온 골칫거리다. 아마 천년 전부터 일지도 모르겠다”면서 “이제는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의견을 표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