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늘높이 짐 쌓고 달리는 차량…아찔한 운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줄타기도 이보다 아찔하진 않을 것 같다. 짐을 잔뜩 졌지만 절묘하게 중심을 잡고 주행하는 밴 차량이 스페인 도로에서 목격됐다.

중심잡기의 달인이 운전대를 잡고 나선 곳은 스페인 국도 N-220. 발렌시아로 뻗어 있는 국도에 나탄 밴은 천장에 팰릿 20여 개를 차곡차곡 얹고 있었다. 쌓아올린 팰릿의 높이는 언뜻 봐도 차량의 높이보다 높아 보인다.

줄로 묶었다지만 위태로운 적재 상황. 밴은 위험을 애써 무시한 것인지 중심잡기에 자신이 있던 것인지 아랑곳하지 않고 국도를 달렸다.

주행은 아찔했다. 특히 도로 위로 설치돼 있는 표지판을 통과할 때는 아슬아슬한 상황이 연출됐다.

목격자는 "높게 쌓아올린 팰릿이 표지판 밑을 겨우 통과했다"며 "여러 번 사고가 날 뻔했다"고 말했다.

밴은 국도에서 자동차전용도로로 빠져나가면서 더욱 속도를 높였다. 과속이 의심되는 속도로 밴이 질주를 했다는 목격담이 여럿 나왔다. 사건(?)은 누군가 찍은 동영상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급속도로 번지면서 알려졌다.



동영상이 찍힌 곳은 발렌시아의 파테르나란 곳이다. 파테르나의 시장 후안 안토니오 사그레도는 "동영상을 보고 교통안전 불감증에 깜짝 놀랐다"며 경찰에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량과 운전자를 이미 특정했다. 운전자는 팰릿 판매업자로 인근의 한 기업에 납품을 가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교통안전을 위협한 혐의로 운전자가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며 "행정처분에 이어 사법처리가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사진=ABC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