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만 달러 복권 당첨된 남성, 얼마 후 암으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복권 당첨으로 세상에서 가장 운수가 좋았던 남성이 뒤늦게 암에 걸렸단 사실을 알게 돼 가장 비운한 남성이 되었다.



복권 당첨으로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았던 남성이 뒤늦게 암에 걸렸단 사실을 알게된 후 사망했다.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는 100만 달러(약 10억 8000만원) 복권 당첨자 도날드 사바스타노(51)가 당첨금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지난 달 26일 말기 암으로 숨을 거뒀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미국 뉴욕 롱 아일랜드에서 목수로 일했던 도날드는 지난해 12월 동네 편의점에서 즉석 복권을 구매했다. 정기적으로 복권을 구매해왔던 그는 휴일에는 복권을 사지 않는 편이었데, 그날따라 한 즉석복권을 보고 ‘왜 안되겠어?’라는 생각에 지갑을 열었다.

결과는 대박이었다. 처음에 도날드는 자신이 본 것을 믿을 수 없어 주말내내 당첨 사실을 비밀로 부쳤고, 진짜라는 확신이 들때까지 몇번이나 복권을 꺼내봤다. 특히 그동안 미뤄뒀던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을거라는 생각에 가슴이 벅찼다.

모친인 아네트 사바스타노는 “아들은 전부터 등이 아프고 몸이 안좋다고 느꼈지만 비싼 병원비 때문에 검진을 미뤘다"면서 "복권에 당첨된 후 검사를 받았고, 아픈 이유에 대해 의사에게 답변을 들을 차례였다. 그런데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의사는 도날드가 말기 암에 걸려 살 날이 몇 주 남지 않았다는 소식을 전한 것이었다.

모친은 “아들은 백만장자가 된 지 며칠 만에 자신이 죽어간다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최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형편이 됐는데 너무 늦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뉴욕포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