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못에 빠진 친구 구하고 숨진 11세 소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감한 10대 소년이 얼음 연못에 빠진 단짝친구의 목숨을 구하려 뛰어들었다가 결국 숨졌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ABC뉴스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4시쯤 학교에서 돌아온 앤서니 페레즈(11)와 후안 엄피어즈(12)는 뉴욕시 퀸즈 산림공원 연못 근처에서 놀고 있었다.

실수로 발을 헛디딘 엄피어즈가 얼음이 언 연못 속으로 빠졌고, 페레즈는 친구를 구하기 위해 곧바로 물에 뛰어들었다. 다행히 물 밖 안전한 곳으로 친구를 밀어냈으나 자신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다.

연락을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얇은 얼음막을 손으로 부숴가며 수심이 가슴 높이 까지 오는 차가운 물 속으로 들어가 페레즈를 건져냈다. 마른 바닥에 소년을 내려놓았으나 이미 숨을 쉬지 않는 상태였다.

뉴욕시소방국(FDNY) 본부장 조지 힐러는 “심폐 소생술을 받은 페레즈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 판정을 받았다. 그를 구하러 들어간 소방관 두 명도 현재 저체온증으로 입원했다”면서 “친구는 괜찮아졌으나 정작 페레즈 본인은 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녀들에게 겨울에 얼어있는 강 근처에서 노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비극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의시켜 불상사를 피해야한다. 특히 기온이 막 영상에 달해 얼음이 녹기 시작하면 가장 위험하다”고 덧붙였다.

비극적인 뉴스를 접한 페레즈의 이웃들은 큰 충격을 받고 슬픔에 잠겼다. 이웃 카르멘 리베라(51)는 “페레즈는 영웅이다. 소년은 많은 사람들과도 잘 어울렸고 돕는 것을 좋아하는 착한 아이였다”며 추모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