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상에서 가장 ‘황당한 웨딩사진’ 받은 신혼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언윈 부부가 받은 웨딩사진 일부



생애 가장 행복한 날 중 하나인 결혼식을 망쳐놓은 사진작가가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영국에 사는 스테피(29)-폴 언윈(30) 부부는 2015년 당시 결혼식을 앞두고 사진작가 데이비드 킬커스와 웨딩촬영 계약을 맺었다. 킬커스의 임무는 언윈 부부의 결혼식 스냅사진을 찍는 것이었고, 그 대가로 부부로부터 550파운드(한화 약 83만원)를 받았다.

결혼식이 끝난 뒤 사진작가로부터 웨딩사진을 받은 언윈 부부는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1000장이 넘는 사진 파일 중 559장은 초점이 맞지 않는 흐릿한 사진이었고, 신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은 70장, 신랑의 사진은 고작 11장이었으며, 약 100장에 달하는 사진은 신부 들러리가 ‘주인공’이었다.

특히 일부 사진은 드레스를 입은 신부 들러리들의 특정 신체부위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고, 이에 격분한 언윈 부부는 사진작가에게 불만을 표시했다.

이에 사진작가는 “당시 날씨가 너무 흐려서 웨딩사진을 촬영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행복한 한 순간을 머릿속으로만 간직하게 된 신혼부부는 결국 해당 사진작가를 고소했다.

아내인 스테피는 “사진이라는 것이 찍는 사람마다 각기 다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결혼식 사진에 들러리들의 가슴이나 엉덩이가 찍혀 있는 것을 단순한 ‘사고’라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나와 남편은 우리의 행복한 날의 많은 기억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그(사진작가)가 다른 누구에게 또 이러한 일을 저지르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소송을 제기한 이유를 밝혔다.



결국 문제의 사진작가는 법정에 섰고, 언윈 부부는 웨딩사진 계약금을 되돌려 받는데 성공했다.

한편 해당 작가는 “(사진 결과물은) 날씨 탓이었다”고 해명했을 뿐, 별다른 해명은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