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자지구, 전력 부족으로 바다에 직접 하수 방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력 부족에 시달리는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소년들이 촛불을 켜고 책을 읽고 있다 (사진=GNN캡쳐)



팔레스타인 가자지구가 21일(현지시간) 연료 부족과 인도주의 지원 상황 악화 등을 이유로 팔레스타인 해안 거주지의 하수를 바다로 직접 방류한다고 발표했다.

가자지구 거주지 대표인 니자르 헤자지는 "가자지구 해안지역은 완전히 봉쇄됐고, 현재 연료 공급을 전혀 받지 못하기 때문에 하수를 바다로 방류한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에서 "주민들에 대한 집단처벌이 계속되고 있다"며, "가자지구의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말했다.

가자지구의 유일한 발전소는 지난주 연료 부족으로 가동을 중지했으며, 모든 전력과 연료는 현재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를 10년 이상 지속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집트도 국경 봉쇄를 강화했다.

현재 가자지구 거주민들은 하루에 1-2시간 정도만 전력을 사용할 수 있다.

한편 가자지구는 이스라엘을 중심으로 한 지중해의 동해안 일대를 가리키는 지역. 지중해를 따라 좁고 긴 평야가 펼쳐지고, 동쪽으로 갈수록 지대가 높아져 중앙은 구릉 지대이다.

이 지역에는 구석기 시대 전기부터 인간이 살고 있었는데 북쪽의 카르멜 산에서 출토된 네안데르탈 형 및 호모사피엔스 형 화석 인골은 인류의 진화를 보여주는 중요한 표본으로 특히 유명하다. 과거 가나안이라 부르던 지역으로 기원전 12세기에 팔레스타인 인이 지배하게 됨에 따라 팔레스타인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장관섭 프리랜서 기자 jiu670@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