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나뿐인 아들 위해 이주노동자 된 父, 연휴에 비보 접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신의 이름과 직장 소재지를 밝히지 않은 아버지는 아들의 곁을 지켰다.



“아들을 위해 평생 일했다.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알았다면 설에 고향으로 돌아와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냈을 것이다”



곧 중학생이 되는 13세 아들의 교육비를 마련하기 위해 설 연휴도 마다하고 일한 아버지는 갑작스런 아들 사망 소식에 억장이 무너졌다.

2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뤄양시 이촨현인 고향을 떠나 경비원으로 일하는 한 이주 노동자는 비보를 접했다.

지난 16일 그의 아들은 놀러간다며 외출했다가 실종됐다. 저녁 9시가 되서도 돌아오지 않자 다른 가족들은 아이를 찾아 나섰다. 그리고 쓰레기차 옆 도로에서 피를 흘린채 의식을 잃고 누워있는 아이를 발견했다.

아이는 병원으로 급히 후송됐지만, 사라진 지 나흘 뒤인 20일 숨을 거뒀다. 아이 아버지는 “연휴에도 일하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었다. 그래서 아들의 교육비를 충당하려 직장에 남기로 했는데, 그 결정을 깊이 후회한다”며 가슴을 쳤다.

이어 “내가 지난 13년 동안 아들만 바라보고 물질적, 정신적으로 쏟아부운 것들이 이제 물거품처럼 사라져버렸다. 모든 희망이 산산이 부서졌다”며 눈물을 흘렸다.

▲ 아이가 있는 병원으로 모인 가족들.



소년의 삼촌은 “아이 아버지가 이번 연휴 고향으로 오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귀성 비용이었다. 집으로 오는데 시간도 많이 걸려서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를 뺑소니 사건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현지 언론은 해당 아이처럼 부모가 돈을 벌기 위해 농촌에서 도시로 떠나면서 조부모에게 맡겨지는 ‘유수아동’(留守兒童)이 6000만명에 달하며, 최근 유수아동이 새로운 사회문제로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