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글도 ‘미투’…성차별·성추행 소송 잇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대 IT기업인 구글의 한 여성 엔지니어가 사내 성(性)불평등 및 남성 직원들의 성추행 행위를 문제 삼으며 구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로레타 리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구글 본사에서 지난 8년간 엔지니어로 일하던 중 2016년 2월 업무능력이 낮다는 이유로 해고당했다.

하지만 리의 주장은 달랐다. 리는 산타클라라카운티 고등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남성 직원들이 그에게 음료 심부름을 시키는 등 업무와 관련없는 부당한 노동을 강요했을 뿐만 아니라, 예고없이 그의 집을 찾아오거나 성추행 발언 및 행동, 폭행 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 남성 직원이 자신의 책상 아래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채고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리는 이에 대해 회사 측에 조정과 처벌을 요구했지만 회사는 결국 여성 직원에 대한 남성 직원들의 이러한 추행을 예방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리는 구글 내에 깊게 자리잡고 있는 이른바 ‘브로 문화’(Bro-culture) 즉 남성중심 문화에 문제가 있으며, 자신은 8년이라는 시간동안 매일 ‘브로 문화’에 노출돼 일 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글 내에서 성차별과 관련한 문제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22일, 미국 IT전문매체 기즈모도는 지난해 11월까지 구글 사이트 안정성 엔지니어로 근무했던 개발자 팀 슈발리에가 역시 구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 엔지니어는 구글이 지난해 실리콘밸리에서 성차별 논쟁을 불러일으켰던 ‘문제의 메모’를 비판하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회사로부터 부당한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메모는 구글 전 개발자인 제임스 다모어가 회사 내부 포럼에 남성과 여성의 성적 능력차이 및 사내 역차별 문화에 대한 글이었고, 슈발리에가 해당 메모가 백인우월주의와 여성혐오를 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하자 구글 측은 두 사람을 모두 해고하기에 이르렀다.

결국 자신을 각각 보수와 진보라고 주장하는 다모어와 슈발리에가 전 직장인 구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전 세계에서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구글이 사내에서 발생한 각종 성차별 및 성추행과 관련한 소송에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