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직장동료 31명 총 500억 로또 당첨…모두 인생역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명의 직장동료들이 복권에 당첨돼 모두 백만장자가 된 꿈같은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간) 캐나다 CTV 등 현지언론은 작은 마을인 뉴펀들랜드에 사는 정유공장 직원들이 총 6000만 캐나다달러(약 505억원) 로또에 공동 당첨돼 일약 백만장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같은 노동조합 소속인 이들 직원들은 마을 인구가 적은 탓에 모두 아버지와 아들, 형제, 부부 등 친인척으로 구성돼 기쁨도 더 컸다. 거액 복권에 당첨된 것은 지난달 24일로 직원들은 각각 190만 캐나다달러(약 16억원)씩 사이좋게 나눠 가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3달 동안 각자 5달러씩 내고 복권을 공동으로 구매해왔으며, 이번에 일약 부자가 되면서 이중 5명은 곧바로 사표를 던졌다.

대표로 복권을 구매한 셰리 무어 힉키는 "정말 믿기힘든 일이 벌어졌다"면서 "당첨사실을 알리기위해 전화를 28통이나 돌렸는데 모두 '농담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웃었다. 이어 "몇몇은 이미 사표를 냈지만 나머지 직원들은 모두 직장으로 돌아가 더 열심히 일할 것"이라면서 "인구 수백 명 작은 마을에 이제 백만장자가 여러 명"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